자료제공 : 준남성클리닉 (전화 02-540-3921~3)


조루증의 정의 및 원인


한때 질내 삽입에 충분할 정도의 강직도를 되도록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는 능력이 남성력의 잣대로 이용된 적이 있었다. 일단 질내로 진입할 수 있는 음경 강직도를 형성하기만 하면 사정의 타이밍은 별 문제가 되지 않은 것이다. 오히려 가급적 빨리 사정하는 것이 신체적으로 우월하다고 여겼다. 속사(速射)는 동물세계에서 왕성한 번식력을 발휘하여 종(種)을 영속시키는데 유리한 생리 현상이라는 것이다. 성적 쾌락은 남성만의 몫이며 여성은 오직 생식용이라는 쇼비니즘적 견해를 합리화시킨 잘못된 발상이었다. 사람은 누구나 즐겁고 유쾌한 분위기를 지향한다. 어떤 행위나 분위기에서 비롯되는 느낌이 즐거운 것이라면 더욱 그 순간을 연장하여 가급적 오랫동안 소유하기를 희망하는 것이다. 성행위에서 빚어진 쾌감은 두말할 나위도 없다.

그러나 성적 쾌감은 완전 자동화된 생리 기전에 의해서 만들어지기 때문에 인위적으로 조절하기가 무척 어렵다. 실제로 남자의 75%는 발기된 음경을 질내에 삽입한지 2분 이내에 사정한다. 사정의 쾌감을 느끼는 시간은 불과 8-9초, 일생동안 몰두한 섹스로 얻어 낼 수 있는 그 기막힌 쾌감은 합쳐 봐야 18시간 정도이다. 남자는 그 18시간을 위해 평생을 태우며 산다. 그래서 남성들은 성적 쾌감을"좀 더 강하고 좀 더 오랫동안" 간직하기 위해서 안간힘을 쓰는 것이다. 잔잔한 쾌감의 미풍, 그러다가 숨막힐 듯이 격렬한 폭풍우 불면 이내 사정이라는 대폭발이 일어나고 만다. 남성은 이와 같은 성의 생리현상에 감히 덤비며 대항할 수 없는 무기력한 한계를 느끼곤 한다. 그래서 대다수의 남성은 자기 스스로를 조루증이라고 단정하는 경향이 있다.

물론 쾌감을 더욱 오랫동안 확보하고 싶은 욕심의 발로이지만 말이다. 조루증의 의학적 정의는 아직까지 정립되지 않았다. 여성의 질내부로 삽입하기 전이나 삽입한 직후에 사정해 버리는 남성, 여성의 질내 삽입 후 60초 이내에 사정해 버리는 남성, 질내 삽입 후 이어지는 왕복행위의 횟수가 15회 이내에 사정하는 남성, 남성 자신의 의지에 반(反)하여 사정해 버리는 남성, 여성 파트너가 더 원하는데도 사정해 버리는 횟수가 전체 성교횟수의 절반을 넘는 경우를 조루라고 말하고 있다. 이처럼 학자에 따라 조루의 개념이 다른 것은 조루의 의학적 기준을 설정하기가 그만큼 어렵기 때문이다. 질내 삽입에서 사정까지의 시간을 조루의 기준으로 설정하는 것보다는 섹스에 참여한 남녀 당사자 상호간의 만족도를 조루의 지표로 삼는 것이 더 타당할 수 있다. 그러나 상대 여성도 개인에 따라, 또 상황에 따라 성적 감흥의 정도가 달라지기 때문에 여성의 성적 만족도를 조루의 기준으로 설정하는 것도 무리가 있다. 어쨋든 성행위시에 만족할 만한 시간동안 사정 현상을 지연시킬 수 없는 상태를 조루라고 하며 이 만족할 만한 시간의 길이는 개인에 따라 모두 달라서 일정한 수치로 기준을 정하기 어렵다. 성관계시의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 조루증의 판단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 정상인의 경우에도 가끔 조루 현상을 경험한다. 장기간 금욕 상태에 있는 남자는 정액이 가득 차있어 약간의 성적 자극만으로도 쉽게 사정해 버린다. 이런 현상은 나이가 젊을수록 빈발한다. 젊을수록 다량의 정액이 짧은 기간 내에 생성되기 때문이다. 또 새로운 상대와 정열적인 정사를 갖게되면 심리적으로 성적 흥분이 지나쳐서 쉽게 사정할 수도 있다.

남성의 사정현상은 순간적이긴 하지만 두 단계를 거쳐 이루어진다. 음경 피부에 분포되어 있는 무수한 감각 센서에서 성 정보를 포착하면 이 메시지를 즉시 신경이라는 유선통신 수단을 통해 대뇌에 있는 관제탑에 보낸다. 관제탑에서는 즉시 핫라인을 빌려 전립선, 정낭, 정관팽대부 등과 같은 성부속 기관에 수축을 명령한다. 이들이 수축되면 정액을 쥐어 짜내어 후부요도로 밀어낸다. 후부요도에 있는 감각 센서가 이 상황을 감지한 순간, 방아쇠를 당겨 총구에서 탄환이 솟구쳐 발사되는 순간적 반사 현상이다. 이와 같은 사정의 생리 현상은 모두가 한 순간에 자율적으로 연달아 일어난다. 즉 사정 현상은 단계적으로 정확한 시차에 따라 진행되는 일련의 성생리 현상이다.

발기된 음경이 질내에 삽입되면 사정 회로가 작동되기 시작한다. 음경 피부의 감각 기관이 전기회로에 연결되어 질 내부의 뜨거운 정도, 느껴지는 마찰, 질이 감싸는 힘, 질 내부의 축축한 정도 등과 같은 현장 상황을 감지하여 쉴새없이 뇌와 척수에 있는 성상담 중앙 부서로 보고한다. 현장 보고를 받은 중앙 부서에서는 음경으로 뜨거운 피를 흘려 보내 감각 기능을 더욱 예민하게 하고 척수의 신경 에너지를 높혀 긴장을 더욱 고조시킨다. 동반되는 다른 성적 자극, 예컨데 시각, 촉각 등도 모두 이 회로에 연결되어 성감이 증폭되어 드디어 풍선이 파열하듯 마침내 폭발하는 것이 사정 현상이다. 신경 에너지가 분출되면서 연쇄반응이 시작, 아주 순간적으로 방광의 출구가 자동폐쇄되어 정액과 소변이 섞이지 않도록 한다. 전립선, 정낭, 고환 등에서 분비물이 즉석 혼합된다. 골반 근육이 수축하여 음경이 질 안으로 깊숙히 들어가며 동시에 등이 휘어지며 온몸을 앞으로 밀게 되는 것이다. 이 사정의 순간에는 음경을 싸고 있는 좁은 질내 공간이외의 세상은 존재하지 않는다. 강력 펌프가 작동되어 정액을 질 안으로 뿜어낸다.

조루증은 남성 성기능 장애 가운데 가장 흔한 사정 장애다. 조루증을 심인성 원인과 기질성 원인으로 분류하는 학자도 있다. 전립선이나 방광의 염증은 조루증의 기질성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심리적 갈등이나 걱정거리(anxiety)가 많으면 사정 절박감을 감지하는 능력이 떨어져 사정 조절력을 상실, 조루 현상을 초래한다. 조루를 조속 사정을 해야만 하는 성교 습관이 고착된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한다. 남의 눈을 의식해야만 하는 환경에서 주변 동정을 살피며 쫓기듯 서둘러 끝내는 섹스 습관이 반복되어 굳어지면 조루의 찬스가 많아진다는 것이다. 발기부전증에서처럼 스트레스나 걱정과 같은 심리적 갈등이 있을 때에는 성행위에서 비롯되는 육체적, 정신적 쾌감을 분산시키고 방해하며 고감도의 성적감흥을 유지하는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극치감의 정도도 정상인에 비해서 감소된다.

조루증과 발기 부전증이 함께 동반된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 발기 상태가 불량한 사람들은 발기된 상태에서 빨리 성행위를 끝내려는 습관 때문에 조루증으로 굳어질 수 있으며 조루가 심한 사람은 성행위에 대한 자신감이 결여되고 나중에는 발기 부전증으로 비화되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사정 현상은 음경 발기 현상과는 전혀 별개의 성기능이다. 따라서 발기는 잘 이루지만 사정이 안되는 경우가 있고 발기 상태가 불량하더라도 정상적인 사정을 이룰 수 있다. 조루증의 원인을 기질적 현상으로 설명하는 학자들은 사정 반사가 항진되는 조건, 즉 척수의 음부핵에 존재하는 운동신경의 반사 과민 반응이 있을 때 조루증이 나타난다고 주장하고 있다. 평소에는 멀쩡한 남성도 과로, 피로, 스트레스가 쌓이면 일시적으로 조루 현상과 함께 성적 쾌감의 질이 떨어지는 경우를 경험할 수 있다.

조루증은 발생시기에 따라 3가지 유형으로 나눈다.
① 성욕은 정상이지만 첫 번째 시도한 섹스부터 계속 이어진 일차성 조루증
② 정상적인 섹스를 이루다가 어느 날부터 갑자기 찾아 온 이차성 조루증
③ 상기 두 가지 유형이 섞인 혼합형 조루증이다. 일차성 조루증은 완벽 주의자, 정신 이상자아 대인관계가 원만하지 못한 사람인 경우가 많고 이차성 조루증은 우울, 불안을 유발하는 심리적 갈등이 그 원인이 될 수 있다. 혼합형 조루증은 섹스파트너, 주변 상황에 따라 선택적, 간헐적으로 발생한다.

조루증은 발생 원인에 따라 4가지 유형으로 분류하기도 한다.
가성(假性) 조루:섹스에 미숙한 초보자나 독신자에게 많다. 장기간의 금욕, 성행위시 과도한 긴장이 원인이 된다. 사정 척수 반사가 너무 지나친 경우이다.
심인성 조루:대뇌의 성감이 지나치게 강해 자극이 대단하지도 않은데도 과도한 흥분 상태를 느낀다. 예술가 유형의 조루증이다.
과민성 조루:성기의 감각이나 사정 신경이 너무 민감해 대뇌는 그다지 흥분하지 않은데도 그대로 사정해 버리는 경우이다. 스포츠맨 유형의 조루증이다.
쇠약성 조루: 절정감을 맞이할 때까지 사정관의 폐쇄 상태를 유지하지 못하고 사정 근육이 이완되어 정액이 배출되는 상태이다. 대개 사정이 힘없이 일어나며 중년 이후, 정신 노동자에게 흔한 유형이다.





Copyright(c) 1996 All rights Reserved.
E-mail: newsroom@mail.dongailbo.co.kr